Web Analytics

다중 언어 영상 번역

더 많은 고객에게 동영상 콘텐츠 공개

이미 영어로 번역된 동영상 콘텐츠를 받았다면 아마도 타깃 시장을 위한 “번역” 여부를 망설이고 있으실 것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고객의 모국어로 된 콘텐츠를 제시하면 구매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그러한 원리는 동영상 콘텐츠에도 적용됩니다. 당사는 콘텐츠의 기록(원본 스크립트가 없는 경우)과 타임 코드 작성을 도와드릴 수 있습니다. 스크립트가 있다면 번역할 수 있으며 그런 다음에는 자막, 더빙 및 보이스오버와 같은 3가지 옵션이 있습니다. 동영상의 유형이나 비용에 따라 선택이 달라집니다. 자막 처리 작업은 비용이 가장 적게 들며, 그 다음은 보이스오버와 더빙입니다.

PureFluent의 영상 번역

자막 처리 작업은 문자 수, 줄 수 및 자막이 표시되는 시간에 제한이 있어 복잡할 수 있습니다.  자막 번역은 ‘직역’이 드물고 일반적으로 기호, 문자, 캡션 및 기타 쓰여진 단어와 같이 의미 있는 언어를 시각화하는 것을 유념하여 메시지를 전달할 것을 번역가에게 요구합니다.  번역이 원본 동영상 콘텐츠와 일치하도록 해야 하기 때문에 보이스오버나 더빙을 선택할 경우에도 비슷한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는 원본 동영상의 길이를 조정해야 하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각각의 경우에 음악을 사용하려 한다면 당사는 각 언어 버전에 맞게 페이드 인/페이드 아웃 지점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PureFluent는 테크니컬한 기술, 번역 기술 및 보이스 아티스트를 통합하여 동영상이 타깃 고객에게 적합하고 브랜드 보이스 톤에 맞도록 해줍니다.

당사의 영상 번역이 비즈니스에 이익을 가져다 주는 방법

당사의 동영상 서비스:

  • 각 타깃 시장에서 동영상 자산의 효과 극대화
  • 각 대상 언어에서 브랜드 “보이스 톤” 유지

글로벌 고객이 동영상 콘텐츠를 볼 수 있게 해주는 당사의 다중 언어 자막 처리 작업 서비스

당사의 최신 블로그 게시물

Do translations drive ecommerce results even when customers speak some English?

When you’re selling into a market or demographic which speaks decent English, you may be tempted not to translate. In this week’s blog we show how that could be a mistake if you want to maximise customer engagement.

Is English ok for my customers?

Translation can be expensive, so it’s understandable people ask, is English ok for my customers? This week we explore which markets need translations.

Should you add subtitles or voiceover to your video content?

This time we’re discussing a question that anyone who uses video content for multiple territories must address to ensure maximum effectiveness in other markets – should subtitles be used or should new audio be employed, either as an off-screen voiceover (v.o.) or in...

How is the gig economy debate affecting the translation business?

The Gig Economy is rarely out of the news these days, and this week we take a look at how this hot topic relates to the translation sector.

How will Brexit affect the translation industry?

After another month of dramatic developments, this week we discuss the potential impact of Brexit on the translation industry. How will the UK’s withdrawal from the European Union affect customers and suppliers in the sector?

Is the subscription model coming to the translation industry?

In this blog entry we’re considering the benefits of paying for translation services as a monthly subscription fee versus the traditional per word basis.

When does it make sense for a company to do translations in-house?

This time we’re discussing the criteria a business can use to determine if having the capacity and resources to do translations in-house makes good sense.

How long does a translation take?

In this discussion, we ask the question that everyone wants to know in relation to their translation needs: how long does a translation take?

How much does translation cost?

Our latest topic is one of the most frequently asked questions that arises regarding translation: just how much will it cost?

What to consider before you send content for translation

In this edition of our blog, PureFluent Project Manager Kristin Kehoe talks with Ian about the things a business should consider before setting translations in motion.

시작할 준비가 되셨나요?